2017.01.31

"안드로이드 웨어 2.0 출시 직전" 구글 스마트 워치의 5가지 미션

Michael Simon | Greenbot
지금 손목에 어떤 시계를 차고 있는가? 안드로이드 웨어 워치라고 대답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사실 '웨어러블의 해'가 되었어야 했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안드로이드 2.0의 출시가 연기되면서, 제조사들도 당초 제품 출시 계획을 지키지 못했다.

간단히 말해, 안드로이드 웨어는 '처량한 신세'에 놓여있다. 그러나 '구원'에 대한 희망이 있다. 마침내 오는 2월 안드로이드 웨어 2.0이 출시될 예정이다. 수많은 독립형 앱 등 기능 개선, 손쉬운 타이핑, 시계를 이용한 제품과 서비스 구매 기능, 다양한 호환 제품 모델 등을 자랑할 전망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구글은 운영체제와 더불어 독자 개발한 '좋은' 스마트 워치를 출시할 계획이다. 단순히 '좋은 스마트 워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특별한 스마트 워치’가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안드로이드 웨어는 오르컷(Orkut), 리더(Reader), 웨이브(Wave) 같이 구글이 실패한 또 다른 이니셔티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의 과제를 정리해보자.

방향을 정립할 것


크리스마스 며칠 전, 구글은 필수 '피해 통제'에 발벗고 나서기로 결정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 2.0 출시가 2017으로 미뤄진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이 플랫폼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많았다.

이에 구글 브랜드의 스마트 워치 출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소문을 잠재웠다. 1년 만에 처음으로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구글은 이미 픽셀, 구글 홈, 구글 와이파이를 발표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구글 스마트 워치는 '화룡정점'으로 보인다.

구글이 공동 개발한 스마트 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 제품에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애플 워치를 예로 들어보자. 애플은 워치OS(watchOS) 3에서 운영체제와 하드웨어의 상호작용 방식을 크게 바꿨다. 사실 몇 가지 기능과 특징을 추가한 것에 불과했지만, 더 원활한 경험을 구현했다. 모든 것을 빠르고 원활하게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면서, 시계와의 상호작용 방식을 재고한 결과인데, 현재 안드로이드 웨어 모델에서는 빠져 있는 부분이다.

스마트 혁신

안드로이드 웨어와 안드로이드는 다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지켜야 할 규칙이 많아도 자유롭게 자사만의 인터페이스를 구현한다. 그 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마다 디자인과 기능이 다르다. 그러나 안드로이드 웨어에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이다. 모토 360이나 닉슨 미션(Nixon Mission)이나 여러 다양한 애플 워치 모델들이 그렇듯,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웨어의 인터페이스가 동일하다. 스마트워치 제조사들은 맞춤 워치 페이스와 앱을 추가할 수 있다. 그러나 기반이 되는 운영체제나 디자인을 바꿀 수 없다.

그러나 이렇게 소프트웨어가 동일해도, 구글은 자신의 스마트워치를 차별화 시킬 수 있다. 지난 해 새로 출시된 안드로이드 웨어 제품은 극소수였다. 또 반드시 구현해야 할 기준이 되는 기능을 선보인 제품은 단 한 개도 없다. GPS를 내장한 제품, LTE를 지원하는 제품은 있지만, 모두 배터리 사용 시간이 실망스럽다. 구글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완벽한 하드웨어가 되어야 한다.

애플 워치 시리즈 2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방수다. 수영을 하면서 운동량을 측정할 수 있을 만큼 방수 기능이 우수하다. 스피커는 유입되는 물을 내보낼 수 있다. 이것 역시 구글 스마트워치에 필요한 좋은 기능이자 특징이다. 또 언제 운동을 시작했는지 기억하지 않아도 종일 운동량을 추적하는 기능을 갖춘다면, 피트니스와 관련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2017.01.31

"안드로이드 웨어 2.0 출시 직전" 구글 스마트 워치의 5가지 미션

Michael Simon | Greenbot
지금 손목에 어떤 시계를 차고 있는가? 안드로이드 웨어 워치라고 대답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사실 '웨어러블의 해'가 되었어야 했다. 그러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안드로이드 2.0의 출시가 연기되면서, 제조사들도 당초 제품 출시 계획을 지키지 못했다.

간단히 말해, 안드로이드 웨어는 '처량한 신세'에 놓여있다. 그러나 '구원'에 대한 희망이 있다. 마침내 오는 2월 안드로이드 웨어 2.0이 출시될 예정이다. 수많은 독립형 앱 등 기능 개선, 손쉬운 타이핑, 시계를 이용한 제품과 서비스 구매 기능, 다양한 호환 제품 모델 등을 자랑할 전망이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구글은 운영체제와 더불어 독자 개발한 '좋은' 스마트 워치를 출시할 계획이다. 단순히 '좋은 스마트 워치'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특별한 스마트 워치’가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안드로이드 웨어는 오르컷(Orkut), 리더(Reader), 웨이브(Wave) 같이 구글이 실패한 또 다른 이니셔티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의 과제를 정리해보자.

방향을 정립할 것


크리스마스 며칠 전, 구글은 필수 '피해 통제'에 발벗고 나서기로 결정했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 2.0 출시가 2017으로 미뤄진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이 플랫폼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많았다.

이에 구글 브랜드의 스마트 워치 출시 계획을 발표하면서,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소문을 잠재웠다. 1년 만에 처음으로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구글은 이미 픽셀, 구글 홈, 구글 와이파이를 발표했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구글 스마트 워치는 '화룡정점'으로 보인다.

구글이 공동 개발한 스마트 워치는 안드로이드 웨어 제품에 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애플 워치를 예로 들어보자. 애플은 워치OS(watchOS) 3에서 운영체제와 하드웨어의 상호작용 방식을 크게 바꿨다. 사실 몇 가지 기능과 특징을 추가한 것에 불과했지만, 더 원활한 경험을 구현했다. 모든 것을 빠르고 원활하게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면서, 시계와의 상호작용 방식을 재고한 결과인데, 현재 안드로이드 웨어 모델에서는 빠져 있는 부분이다.

스마트 혁신

안드로이드 웨어와 안드로이드는 다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지켜야 할 규칙이 많아도 자유롭게 자사만의 인터페이스를 구현한다. 그 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마다 디자인과 기능이 다르다. 그러나 안드로이드 웨어에는 해당되지 않는 이야기이다. 모토 360이나 닉슨 미션(Nixon Mission)이나 여러 다양한 애플 워치 모델들이 그렇듯,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웨어의 인터페이스가 동일하다. 스마트워치 제조사들은 맞춤 워치 페이스와 앱을 추가할 수 있다. 그러나 기반이 되는 운영체제나 디자인을 바꿀 수 없다.

그러나 이렇게 소프트웨어가 동일해도, 구글은 자신의 스마트워치를 차별화 시킬 수 있다. 지난 해 새로 출시된 안드로이드 웨어 제품은 극소수였다. 또 반드시 구현해야 할 기준이 되는 기능을 선보인 제품은 단 한 개도 없다. GPS를 내장한 제품, LTE를 지원하는 제품은 있지만, 모두 배터리 사용 시간이 실망스럽다. 구글 스마트워치는 스마트폰을 대체할 수 있는 완벽한 하드웨어가 되어야 한다.

애플 워치 시리즈 2의 주요 특징 중 하나는 방수다. 수영을 하면서 운동량을 측정할 수 있을 만큼 방수 기능이 우수하다. 스피커는 유입되는 물을 내보낼 수 있다. 이것 역시 구글 스마트워치에 필요한 좋은 기능이자 특징이다. 또 언제 운동을 시작했는지 기억하지 않아도 종일 운동량을 추적하는 기능을 갖춘다면, 피트니스와 관련된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을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