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9

한국오라클, 기업용 클라우드 구축 증가

편집부 | ITWorld
한국오라클(www.oracle.com/kr)은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진행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기자간담회’에서 오라클 클라우드 솔루션이 국내 다수의 대기업, 중견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에 도입되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많은 수의 국내 기업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애플리케이션을 설계, 구축 및 확장하고, 자사의 비즈니스 크리티컬 워크로드를 저지연, 고가용성, 신뢰성 및 안전성을 갖춘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하기 위해 오라클과 손잡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욱더 많은 고객이 비즈니스 성장에 초점을 맞추는 동시에 기존 IT 투자를 통해 가치를 얻을 수 있도록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원홈푸드, 퀸텟시스템즈, 홈앤쇼핑, 굿어스, 두드림시스템, 대교, 나무기술, 씨디네트웍스, 플로우테크, 한솔로지스틱스, 넥센타이어, ADT 캡스, 메조미디어, 대상 등이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해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다. 국내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들은 금융 서비스, 통신, 전문 서비스, 제조업체, 리테일,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교육 및 리서치, 소비재 등 다양한 업계의 대기업 및 중견중소 기업들로 구성된다.

한솔로지스틱스 박영주 마케팅팀 팀장은 “한솔로지스틱스는 영업 관리 시스템 개선을 위해 혁신적인 주요 기능들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비용 대비 성능이 뛰어나고, 도입이 용이하다는 점에서 오라클 클라우드를 선택했다”며, “영업 정보 자산화, 수주실적 예측도 향상 및 높은 영업 가시성을 제공하는 오라클 세일즈 클라우드(Oracle Sales Cloud)를 통해 고객들의 물류 경험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오라클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의 높은 편의성으로 영업사원들의 높은 활용률과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자사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 오라클은 오라클 베어 메탈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Bare Metal Cloud Services), 오라클 라벨로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Ravello Cloud Service) 등 타사의 가장 빠른 솔루션 대비 무려 11.5배 빠르고, 20% 저렴한 다양한 IaaS 서비스를 최근 발표했다.

또한 오라클은 고객의 데이터센터까지 오라클 클라우드를 확장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Oracle Cloud at Customer, OCC)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Oracle Cloud Machine),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Oracle Database Exadata Cloud Machine) 등을 포함하는 이 서비스는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Public Cloud Services)의 성능, 비용, 혁신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동시에 기업이 오라클 클라우드나 기업의 자사 데이터센터 중 원하는 환경에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aaS에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을 도입한 기업은 대상이다. 대상 그룹사 및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총괄하는 홍석영 사업부장은 “대상은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을 도입해 혁신적인 차세대 기업 IT 시스템을 마련했고, 이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처하고, 기업 성장동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대상은 세계적인 제품 경쟁력을 갖춘 핵심 비즈니스를 통해 글로벌 종합식품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오라클 클라우드와 함께 시스템 혁신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오라클 김형래 사장은 “다수의 국내 유수 기업들이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동시에 비용 및 복잡성을 절감시키기 위해 오라클의 차세대 SaaS, PaaS, IaaS 서비스를 채택하고 있다”며, “오라클 클라우드에 대한 국내의 폭발적인 수요에는 많은 요인이 작용했겠지만 이 중 하나로 SaaS, PaaS, IaaS를 아우르는 최상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와 프라이빗, 퍼블릭 또는 하이브리드 환경을 모두 지원하는 폭넓은 선택권 제공을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2017.01.19

한국오라클, 기업용 클라우드 구축 증가

편집부 | ITWorld
한국오라클(www.oracle.com/kr)은 삼성동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진행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기자간담회’에서 오라클 클라우드 솔루션이 국내 다수의 대기업, 중견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기업에 도입되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2016년 많은 수의 국내 기업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게임체인저 역할을 할 애플리케이션을 설계, 구축 및 확장하고, 자사의 비즈니스 크리티컬 워크로드를 저지연, 고가용성, 신뢰성 및 안전성을 갖춘 클라우드 환경에서 운영하기 위해 오라클과 손잡았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더욱더 많은 고객이 비즈니스 성장에 초점을 맞추는 동시에 기존 IT 투자를 통해 가치를 얻을 수 있도록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원홈푸드, 퀸텟시스템즈, 홈앤쇼핑, 굿어스, 두드림시스템, 대교, 나무기술, 씨디네트웍스, 플로우테크, 한솔로지스틱스, 넥센타이어, ADT 캡스, 메조미디어, 대상 등이 오라클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해 활발하게 활용하고 있다. 국내 오라클 클라우드 고객들은 금융 서비스, 통신, 전문 서비스, 제조업체, 리테일,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교육 및 리서치, 소비재 등 다양한 업계의 대기업 및 중견중소 기업들로 구성된다.

한솔로지스틱스 박영주 마케팅팀 팀장은 “한솔로지스틱스는 영업 관리 시스템 개선을 위해 혁신적인 주요 기능들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비용 대비 성능이 뛰어나고, 도입이 용이하다는 점에서 오라클 클라우드를 선택했다”며, “영업 정보 자산화, 수주실적 예측도 향상 및 높은 영업 가시성을 제공하는 오라클 세일즈 클라우드(Oracle Sales Cloud)를 통해 고객들의 물류 경험을 향상시켰을 뿐만 아니라 오라클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의 높은 편의성으로 영업사원들의 높은 활용률과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자사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해 오라클은 오라클 베어 메탈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Bare Metal Cloud Services), 오라클 라벨로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Ravello Cloud Service) 등 타사의 가장 빠른 솔루션 대비 무려 11.5배 빠르고, 20% 저렴한 다양한 IaaS 서비스를 최근 발표했다.

또한 오라클은 고객의 데이터센터까지 오라클 클라우드를 확장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혁신적인 오라클 클라우드 앳 커스토머(Oracle Cloud at Customer, OCC)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Oracle Cloud Machine),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엑사데이타 클라우드 머신(Oracle Database Exadata Cloud Machine) 등을 포함하는 이 서비스는 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Oracle Public Cloud Services)의 성능, 비용, 혁신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동시에 기업이 오라클 클라우드나 기업의 자사 데이터센터 중 원하는 환경에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IaaS에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을 도입한 기업은 대상이다. 대상 그룹사 및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총괄하는 홍석영 사업부장은 “대상은 오라클 클라우드 머신을 도입해 혁신적인 차세대 기업 IT 시스템을 마련했고, 이를 통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처하고, 기업 성장동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대상은 세계적인 제품 경쟁력을 갖춘 핵심 비즈니스를 통해 글로벌 종합식품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오라클 클라우드와 함께 시스템 혁신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오라클 김형래 사장은 “다수의 국내 유수 기업들이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동시에 비용 및 복잡성을 절감시키기 위해 오라클의 차세대 SaaS, PaaS, IaaS 서비스를 채택하고 있다”며, “오라클 클라우드에 대한 국내의 폭발적인 수요에는 많은 요인이 작용했겠지만 이 중 하나로 SaaS, PaaS, IaaS를 아우르는 최상의 클라우드 포트폴리오와 프라이빗, 퍼블릭 또는 하이브리드 환경을 모두 지원하는 폭넓은 선택권 제공을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