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3

토픽 브리핑 | CES 2017 이모저모와 “숨은 주인공, 아마존 알렉사”

허은애 기자 | ITWorld
완전히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등장하기를 기대했다면 이번 CES 2017의 평점을 높게 매기기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5G, 자율주행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수 년 전 싹튼 새로운 기술의 성숙도와 발전을 확인하기에 개최 50년을 맞은 CES 2017은 더없이 좋은 기회였다.

가전 제품 전문 전시회답게 CES 2017에서는 각종 웨어러블과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 홈 제품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CES에 참가하지 않았으면서도 전시장 곳곳에서 활약한 아마존 음성 비서 알렉사는 보이지 않는 승자로 꼽혔다.

아마존이 내놓은 인공지능 음성 비서 알렉사는 자동차부터 조명까지 CES 2017에 출시된 다양한 제품에 탑재돼 미래 기술을 대표했다. 2015년 아마존 스킬 킷이라는 알렉사 API를 공개한 후 약 1년 반만에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가전 제품의 주력 운영체제로 선택된 것이다.


음성 인식 기술은 소비자 가전 시장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러나 수많은 가전 업체 각자가 독자적인 음성 비서를 개발한다면 경제성과 호환성 모두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이 PC와 모바일 분야를 각각 지배하듯 아마존이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알렉사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거대한 생태계를 구축해야 했다. 에코 외에도 알렉사를 탑재한 제품이 많아질수록 가전 허브라는 알렉사의 중요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사실 이번 CES 2017에 등장한 알렉사 기반 가전 제품만으로도 하나의 작은 사무실이나 가정을 꾸미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다.

아마존 알렉사와 통합된 최고의 제품 14종…CES 2017
월풀, 스마트 가전에 아마존 알렉사 통합 발표
“버린 것을 주문해주는 쓰레기통부터 바텐더 기기까지” CES에서 공개된 스마트 홈 기기 5선
CES 2017 이목집중 신제품 ② 스마트홈 & 웨어러블

특히 직접 알렉사를 탑재한 제품이 여럿 공개됐다는 점도 큰 의미를 지닌다. 포드 자동차, 화웨이 메이트 9 스마트폰, 레노버 스마트 어시스턴트 등의 제품에서는 음성 허브를 거칠 필요 없이 알렉사 소프트웨어와 직접 대화하고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때문에 CES 2017에서는 화웨이, 포드 등 많은 업체가 자사의 차별화 요소로 ‘알렉사를 탑재한 것’이라고 홍보하는 재미있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CES 2017에 참가한 폭스바겐 대변인도 알렉사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가장 일찍 SDK를 공개했다는 점을 들었다.

음성 비서 시장 선두 달리는 알렉사의 성공 비결
글로벌 칼럼 | 지금은 '가상 비서'의 전성시대
레노버, CES 2017서 디지털 개인 비서 ‘레노버 스마트 어시스턴트’ 공개 
아마존 알렉사와 통합된 최고의 제품 14종…CES 2017 

알렉사가 듣는 음성 명령이나 주문은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돼 분석되고 변환된다. 이 단계의 정보 처리 과정과 서버 보관 기간이 프라이버시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아마존은 “알렉사”라는 이름이 불려야 비로소 녹음을 시작하고 명령으로 인식하는데, 이 ‘기동 단어’와 관련된 각종 해프닝이 보도되기도 했다. 단어를 마음대로 변경할 수 있는 DIY 스위치 키트 같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도 주목을 끈다.

TV 소리 알아듣고 물건 주문한 알렉사 "웃지못할 해프닝" 
"사용자 명령 녹음하는" 아마존 에코, 범죄사건 증인 되나
“알렉사의 귀를 차단하는” 아마존 에코 종료 스위치 DIY 프로젝트

이외에도 미국에 국한된 시장 점유율, 선두주자를 따라잡기 위한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이라는 라이벌의 존재는 알렉사의 독주 체제에 커다란 장애물로 꼽힌다.

가장 전면에 드러난 것은 스마트 홈 분야의 발전이지만, 예년과 마찬가지로 각종 웨어러블, 비주얼 분야의 창의성을 이끌어내는 아이디어 기기도 등장했다.

“손목은 잊어라… 이제는 손가락이다” 반지형 피트니스 트래커 모티브
CES 2017 쇼스토퍼의 별나고 유용한 디바이스 7선
“삶의 질”을 바꿔 줄 CES 유망 웨어러블 디바이스 9선
"필름부터 프린터까지" CES 2017에서 찾은 창조적 비주얼 장비 10선
"LG가 또?" CES에 등장할 공중부양 포터블 스피커


또,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했듯 TV에만 국한돼 있던 HDR 기술이 PC로까지 확대됐다. LG를 위시한 다양한 HDR 디스플레이 제품이 PC 환경에서의 디스플레이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혔다.

CES 2017 “손꼽아 기다려지는 최신 기술, 첨단 기기” 10종
CES 2017에서 만난 또 한 번의 진보 “PC용 HDR 모니터” 
CES에서 확인한 8K 시대의 도래… “PC와 GPU 준비는 아직” 
엔비디아, CES 2017 기조 연설에서 게이밍 TV·자동차의 미래 제시 

한편, AMD가 라이젠 프로세서의 1분기 출시를 공식화하면서 인텔 케이비 레이크에 본격 대응했다. 통합 AM4 소켓을 사용하는 고성능 메인보드, 라이젠용 쿨러, 라이젠 기반 고성능 데스크톱 PC가 공개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인텔 또한 데스크톱용 케이비 레이크 쿼드코어 프로세서 제품군 40종을 발표했다.

IDG 블로그 | AMD 라이젠 프로세서, 3월 3일 전에 출시 예상
AMD, 라이젠 PC와 AM4 메인보드 진영 발표…케이비 레이크 대응 본격화
AMD 라이젠 추가 정보 공개 : 오버클럭, 크로스파이어, 제품군
AMD, “라이젠 출시 준비 완료”…젠 아키텍처 수명은 4년 예상
새로운 인텔 케이비 레이크 칩이 탑재된 PC에서 얻게 될 12가지 장점
인텔, 케이비 레이크 칩 40종 상세 정보…옵테인 메모리 지원도 주목

알렉사와 에코의 독주 체제가 한동안 계속될까? 또 올 한 해 어떤 기술이 소비자용 제품으로 구체화될까? 다른 것은 몰라도 이 두 가지 궁금증만큼은 CES 2017에서 어느 정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editor@itworld.co.kr 


2017.01.13

토픽 브리핑 | CES 2017 이모저모와 “숨은 주인공, 아마존 알렉사”

허은애 기자 | ITWorld
완전히 새로운 게임 체인저가 등장하기를 기대했다면 이번 CES 2017의 평점을 높게 매기기 어려울지 모른다. 그러나 인공지능, 스마트 가전, 5G, 자율주행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수 년 전 싹튼 새로운 기술의 성숙도와 발전을 확인하기에 개최 50년을 맞은 CES 2017은 더없이 좋은 기회였다.

가전 제품 전문 전시회답게 CES 2017에서는 각종 웨어러블과 인공지능 로봇, 스마트 홈 제품이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CES에 참가하지 않았으면서도 전시장 곳곳에서 활약한 아마존 음성 비서 알렉사는 보이지 않는 승자로 꼽혔다.

아마존이 내놓은 인공지능 음성 비서 알렉사는 자동차부터 조명까지 CES 2017에 출시된 다양한 제품에 탑재돼 미래 기술을 대표했다. 2015년 아마존 스킬 킷이라는 알렉사 API를 공개한 후 약 1년 반만에 사물인터넷 기반 스마트 가전 제품의 주력 운영체제로 선택된 것이다.


음성 인식 기술은 소비자 가전 시장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러나 수많은 가전 업체 각자가 독자적인 음성 비서를 개발한다면 경제성과 호환성 모두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나 구글이 PC와 모바일 분야를 각각 지배하듯 아마존이 사물인터넷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알렉사를 중심으로 움직이는 거대한 생태계를 구축해야 했다. 에코 외에도 알렉사를 탑재한 제품이 많아질수록 가전 허브라는 알렉사의 중요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사실 이번 CES 2017에 등장한 알렉사 기반 가전 제품만으로도 하나의 작은 사무실이나 가정을 꾸미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였다.

아마존 알렉사와 통합된 최고의 제품 14종…CES 2017
월풀, 스마트 가전에 아마존 알렉사 통합 발표
“버린 것을 주문해주는 쓰레기통부터 바텐더 기기까지” CES에서 공개된 스마트 홈 기기 5선
CES 2017 이목집중 신제품 ② 스마트홈 & 웨어러블

특히 직접 알렉사를 탑재한 제품이 여럿 공개됐다는 점도 큰 의미를 지닌다. 포드 자동차, 화웨이 메이트 9 스마트폰, 레노버 스마트 어시스턴트 등의 제품에서는 음성 허브를 거칠 필요 없이 알렉사 소프트웨어와 직접 대화하고 명령을 내릴 수 있다. 때문에 CES 2017에서는 화웨이, 포드 등 많은 업체가 자사의 차별화 요소로 ‘알렉사를 탑재한 것’이라고 홍보하는 재미있는 모습이 화제가 됐다. CES 2017에 참가한 폭스바겐 대변인도 알렉사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로 가장 일찍 SDK를 공개했다는 점을 들었다.

음성 비서 시장 선두 달리는 알렉사의 성공 비결
글로벌 칼럼 | 지금은 '가상 비서'의 전성시대
레노버, CES 2017서 디지털 개인 비서 ‘레노버 스마트 어시스턴트’ 공개 
아마존 알렉사와 통합된 최고의 제품 14종…CES 2017 

알렉사가 듣는 음성 명령이나 주문은 클라우드 서버로 전송돼 분석되고 변환된다. 이 단계의 정보 처리 과정과 서버 보관 기간이 프라이버시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아마존은 “알렉사”라는 이름이 불려야 비로소 녹음을 시작하고 명령으로 인식하는데, 이 ‘기동 단어’와 관련된 각종 해프닝이 보도되기도 했다. 단어를 마음대로 변경할 수 있는 DIY 스위치 키트 같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도 주목을 끈다.

TV 소리 알아듣고 물건 주문한 알렉사 "웃지못할 해프닝" 
"사용자 명령 녹음하는" 아마존 에코, 범죄사건 증인 되나
“알렉사의 귀를 차단하는” 아마존 에코 종료 스위치 DIY 프로젝트

이외에도 미국에 국한된 시장 점유율, 선두주자를 따라잡기 위한 구글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페이스북이라는 라이벌의 존재는 알렉사의 독주 체제에 커다란 장애물로 꼽힌다.

가장 전면에 드러난 것은 스마트 홈 분야의 발전이지만, 예년과 마찬가지로 각종 웨어러블, 비주얼 분야의 창의성을 이끌어내는 아이디어 기기도 등장했다.

“손목은 잊어라… 이제는 손가락이다” 반지형 피트니스 트래커 모티브
CES 2017 쇼스토퍼의 별나고 유용한 디바이스 7선
“삶의 질”을 바꿔 줄 CES 유망 웨어러블 디바이스 9선
"필름부터 프린터까지" CES 2017에서 찾은 창조적 비주얼 장비 10선
"LG가 또?" CES에 등장할 공중부양 포터블 스피커


또, 많은 전문가들이 예상했듯 TV에만 국한돼 있던 HDR 기술이 PC로까지 확대됐다. LG를 위시한 다양한 HDR 디스플레이 제품이 PC 환경에서의 디스플레이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혔다.

CES 2017 “손꼽아 기다려지는 최신 기술, 첨단 기기” 10종
CES 2017에서 만난 또 한 번의 진보 “PC용 HDR 모니터” 
CES에서 확인한 8K 시대의 도래… “PC와 GPU 준비는 아직” 
엔비디아, CES 2017 기조 연설에서 게이밍 TV·자동차의 미래 제시 

한편, AMD가 라이젠 프로세서의 1분기 출시를 공식화하면서 인텔 케이비 레이크에 본격 대응했다. 통합 AM4 소켓을 사용하는 고성능 메인보드, 라이젠용 쿨러, 라이젠 기반 고성능 데스크톱 PC가 공개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인텔 또한 데스크톱용 케이비 레이크 쿼드코어 프로세서 제품군 40종을 발표했다.

IDG 블로그 | AMD 라이젠 프로세서, 3월 3일 전에 출시 예상
AMD, 라이젠 PC와 AM4 메인보드 진영 발표…케이비 레이크 대응 본격화
AMD 라이젠 추가 정보 공개 : 오버클럭, 크로스파이어, 제품군
AMD, “라이젠 출시 준비 완료”…젠 아키텍처 수명은 4년 예상
새로운 인텔 케이비 레이크 칩이 탑재된 PC에서 얻게 될 12가지 장점
인텔, 케이비 레이크 칩 40종 상세 정보…옵테인 메모리 지원도 주목

알렉사와 에코의 독주 체제가 한동안 계속될까? 또 올 한 해 어떤 기술이 소비자용 제품으로 구체화될까? 다른 것은 몰라도 이 두 가지 궁금증만큼은 CES 2017에서 어느 정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