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9

"홈 IoT 정조준한 블루투스 5" 시장 활성화 역할 기대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블루투스 5는 사물 인터넷을 정조준하고 있다. 블루투스 5 사양의 핵심인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Bluetooth Low Energy, 이하 BLE)는 이제 전송속도도 2Mbps로 높아졌으며, 전송 거리도 늘어나 일반 가정집 전체나 빌딩의 한 층을 연결할 수 있다. 이런 특징은 블루투스가 스마트홈용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한몫 할 것으로 기대된다.

홈 IoT 분야는 아직 미개발 상태로, 대부분 일반 소비자가 지능형 온도계나 도어록 같은 기본적인 기기도 구매하지 않고 있다. ABI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애비 그린가트는 블루투스는 매우 유리한 지점에서 경쟁을 시작할 수 있다며, 블루투스가 대부분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탑재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경쟁 프로토콜인 지그비나 지웨이브 등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그린가트는 “앞으로 2~3년 이내에 대부분 스마트폰에 블루투스 5가 탑재될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며, “편재성은 표준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라고 강조했다.

새 표준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출시되면, 사용자는 별도의 연결 허브없이 스마트폰만으로 블루투스 5 탑재 디바이스를 제어할 수 있다.

블루투스는 현재 두 가지 방식의 프로토콜 사이에서 점진적인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전통적인 블루투스는 오랫동안 스마트폰과 자동차 또는 마우스와 PC를 연결하는 데 사용됐다. 전력 소비가 적은 변형 버전인 BLE는 사람의 개입없이 오랫동안 동작할 수 있는 작고 전력소비가 적은 디바이스에 적합하다.

BLE 디바이스의 수는 현재 전통적인 블루투스 제품을 넘어 섰으며, 대부분 칩은 두 가지 모드를 모두 지원한다. 블루투스 SIG의 개발자 프로그램 디렉터 스티브 헤겐더퍼는 블루투스 5에서 BLE의 속도가 이전 시스템과 같은 수준으로 개선됐기 때문에 조만간 제조업체들이 BLE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결 범위는 무려 4배나 늘어났다. 이제 디바이스 가까이 가서 제어할 필요가 없다. 또한 가정용 보안 시스템과 같은 시스템을 집 주위에서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가정용 보안 시스템은 스마트홈 시스템의 시작점으로 여겨지고 있다.

또 하나 주목할 만한 개선점은 디바이스 간의 정보 공유에 사용하는 메시지의 크기가 8배나 늘어났다는 것, 기존에는 불과 31바이트의 데이터만 담을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병원의 의료 장비와 같은 기업 자산의 상태나 위치 등의 정보를 좀 더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사물과 좀더 쉽게 인터랙션할 수 있는 구글의 피지컬 웹(Physical Web) 개념도 BLE 비콘을 기반으로 한다.

물론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도 있다. ABI의 그린가트는 서비스 범위는 넓어졌지만, 메시 구조가 더 좋다고 지적했다. 지그비 등의 경쟁 프로토콜은 메시 환경을 지원하는데, 이 경우 각 디바이스가 가장 가까운 디바이스와만 연결하면 된다. 전력 소모도 더 적고, 벽이나 기타 장애물로 인해 방해를 받을 가능성도 줄어든다. 블루투스 SIG는 현재 메시 관련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린가트는 일반 소비자에게는 무선 헤드폰으로의 하이파이 오디오 연결이 더 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이폰 7의 경우처럼 하드웨어 업체들이 물리적인 연결 잭을 없애는 단계로 들어섰기 때문이다. 메시 기능과 마찬가지로 이 기능 역시 아직은 개발 중이다.

블루투스 5는 분명 IoT의 확산을 가속화할 특징을 갖추고 있지만, 아직 홈 IoT 시장은 너무 많은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그린가트는 “와이파이를 포함해 어떤 솔루션 성공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6.12.09

"홈 IoT 정조준한 블루투스 5" 시장 활성화 역할 기대

Stephen Lawson | IDG News Service
블루투스 5는 사물 인터넷을 정조준하고 있다. 블루투스 5 사양의 핵심인 블루투스 로우 에너지(Bluetooth Low Energy, 이하 BLE)는 이제 전송속도도 2Mbps로 높아졌으며, 전송 거리도 늘어나 일반 가정집 전체나 빌딩의 한 층을 연결할 수 있다. 이런 특징은 블루투스가 스마트홈용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한몫 할 것으로 기대된다.

홈 IoT 분야는 아직 미개발 상태로, 대부분 일반 소비자가 지능형 온도계나 도어록 같은 기본적인 기기도 구매하지 않고 있다. ABI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애비 그린가트는 블루투스는 매우 유리한 지점에서 경쟁을 시작할 수 있다며, 블루투스가 대부분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탑재되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경쟁 프로토콜인 지그비나 지웨이브 등과 차별화되는 지점이다.

그린가트는 “앞으로 2~3년 이내에 대부분 스마트폰에 블루투스 5가 탑재될 것을 쉽게 예상할 수 있다”며, “편재성은 표준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라고 강조했다.

새 표준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출시되면, 사용자는 별도의 연결 허브없이 스마트폰만으로 블루투스 5 탑재 디바이스를 제어할 수 있다.

블루투스는 현재 두 가지 방식의 프로토콜 사이에서 점진적인 변화가 진행되고 있다. 전통적인 블루투스는 오랫동안 스마트폰과 자동차 또는 마우스와 PC를 연결하는 데 사용됐다. 전력 소비가 적은 변형 버전인 BLE는 사람의 개입없이 오랫동안 동작할 수 있는 작고 전력소비가 적은 디바이스에 적합하다.

BLE 디바이스의 수는 현재 전통적인 블루투스 제품을 넘어 섰으며, 대부분 칩은 두 가지 모드를 모두 지원한다. 블루투스 SIG의 개발자 프로그램 디렉터 스티브 헤겐더퍼는 블루투스 5에서 BLE의 속도가 이전 시스템과 같은 수준으로 개선됐기 때문에 조만간 제조업체들이 BLE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결 범위는 무려 4배나 늘어났다. 이제 디바이스 가까이 가서 제어할 필요가 없다. 또한 가정용 보안 시스템과 같은 시스템을 집 주위에서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가정용 보안 시스템은 스마트홈 시스템의 시작점으로 여겨지고 있다.

또 하나 주목할 만한 개선점은 디바이스 간의 정보 공유에 사용하는 메시지의 크기가 8배나 늘어났다는 것, 기존에는 불과 31바이트의 데이터만 담을 수 있었다. 이를 통해 병원의 의료 장비와 같은 기업 자산의 상태나 위치 등의 정보를 좀 더 쉽게 공유할 수 있다. 사용자가 사물과 좀더 쉽게 인터랙션할 수 있는 구글의 피지컬 웹(Physical Web) 개념도 BLE 비콘을 기반으로 한다.

물론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도 있다. ABI의 그린가트는 서비스 범위는 넓어졌지만, 메시 구조가 더 좋다고 지적했다. 지그비 등의 경쟁 프로토콜은 메시 환경을 지원하는데, 이 경우 각 디바이스가 가장 가까운 디바이스와만 연결하면 된다. 전력 소모도 더 적고, 벽이나 기타 장애물로 인해 방해를 받을 가능성도 줄어든다. 블루투스 SIG는 현재 메시 관련 기능을 개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그린가트는 일반 소비자에게는 무선 헤드폰으로의 하이파이 오디오 연결이 더 급하다고 지적했다. 아이폰 7의 경우처럼 하드웨어 업체들이 물리적인 연결 잭을 없애는 단계로 들어섰기 때문이다. 메시 기능과 마찬가지로 이 기능 역시 아직은 개발 중이다.

블루투스 5는 분명 IoT의 확산을 가속화할 특징을 갖추고 있지만, 아직 홈 IoT 시장은 너무 많은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그린가트는 “와이파이를 포함해 어떤 솔루션 성공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