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9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AI 기술지향점 제시할 대규모 AI 행사 개최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가 주최하는 ‘21세기 컴퓨팅 컨퍼런스 2016(Computing in the 21st Century 2016)’과 ‘아시아 연례 교수 회의 2016(Asia Faculty Summit 2016)’이 11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21세기 컴퓨팅 컨퍼런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상의 학술 행사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가 설립 초기부터 주최해 왔으며 현재까지 4만명 이상의 최신 기술을 연구하는 석학들이 참가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AI 기술 전문가 및 학생들 총 2,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AI의 기초 학문인 수학, 암호학 에서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시 환경을 개선하는 어반 인포매틱스(Urban informatics), 인간과 AI의 상호작용을 통한 기술 혁신 등에 이르기까지 AI 기술의 전문가들이 광범위한 AI 관련 연구 과제들에 대해 기조연설 및 토론을 진행한다.  

특히, ‘인간과 AI가 공존하는 시대(Human and Machine Working as a Team)’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총괄 피터 리 부사장이 참석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에서 인공지능을 위한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차세대 홀로그래픽, 해저 데이터센터 등 연구를 진행하는 동시에 현재 미국 사이버안보위원회 위원의 중책을 역임하고 있는 피터 리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에서 AI가 가지고 올 변화 및 방향성에 대해 첫 번째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어서 ▲튜링상 수상자이자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아디 샤미르 교수의 IoT(Insecurity of Things) 보안 ▲컴퓨터 언어학의 대가 마티 허스트 미국 UC버클리대 교수의 교육 및 사회기술적 혁신의 연관성 ▲컴퓨터 과학 분야의 권위자 프레드 슈나이더 미국 코넬대 컴퓨터과학과장의 사이버보안 ▲세계적인 음성기술 전문가 샤오우엔 혼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소장의 인간과 AI의 공존화 등에 대한 기조연설 등이 진행된다.

인간과 AI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미래에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연례 교수 회의는 4~5일 일정으로 열린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등 국내 유수의 대학은 물론 중국과학기술원, 상해교통대, 동경대, UIUC(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멜버른대 등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 연구 협력을 하고 있는 전 세계 학술단체 전문가 250여명이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주제로 학술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소속 대외협력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이미란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람의 성장에 가치를 두고 산학연을 통한 연구 협력, 인턴십 프로그램, 학술 교류, 대학 커리큘럼 혁신 지원 등 지난 10여년 간 1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250여 건의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범 공학적이고 광범위한 통찰로 인류의 미래를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로 AI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2016.10.19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AI 기술지향점 제시할 대규모 AI 행사 개최

편집부 | ITWorld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가 주최하는 ‘21세기 컴퓨팅 컨퍼런스 2016(Computing in the 21st Century 2016)’과 ‘아시아 연례 교수 회의 2016(Asia Faculty Summit 2016)’이 11월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21세기 컴퓨팅 컨퍼런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상의 학술 행사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가 설립 초기부터 주최해 왔으며 현재까지 4만명 이상의 최신 기술을 연구하는 석학들이 참가했다. 올해로 18회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AI 기술 전문가 및 학생들 총 2,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김용학 연세대학교 총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AI의 기초 학문인 수학, 암호학 에서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해 도시 환경을 개선하는 어반 인포매틱스(Urban informatics), 인간과 AI의 상호작용을 통한 기술 혁신 등에 이르기까지 AI 기술의 전문가들이 광범위한 AI 관련 연구 과제들에 대해 기조연설 및 토론을 진행한다.  

특히, ‘인간과 AI가 공존하는 시대(Human and Machine Working as a Team)’를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총괄 피터 리 부사장이 참석한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에서 인공지능을 위한 심층신경망(Deep Neural Network), 차세대 홀로그래픽, 해저 데이터센터 등 연구를 진행하는 동시에 현재 미국 사이버안보위원회 위원의 중책을 역임하고 있는 피터 리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에서 AI가 가지고 올 변화 및 방향성에 대해 첫 번째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어서 ▲튜링상 수상자이자 암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아디 샤미르 교수의 IoT(Insecurity of Things) 보안 ▲컴퓨터 언어학의 대가 마티 허스트 미국 UC버클리대 교수의 교육 및 사회기술적 혁신의 연관성 ▲컴퓨터 과학 분야의 권위자 프레드 슈나이더 미국 코넬대 컴퓨터과학과장의 사이버보안 ▲세계적인 음성기술 전문가 샤오우엔 혼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아시아 소장의 인간과 AI의 공존화 등에 대한 기조연설 등이 진행된다.

인간과 AI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미래에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연례 교수 회의는 4~5일 일정으로 열린다.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등 국내 유수의 대학은 물론 중국과학기술원, 상해교통대, 동경대, UIUC(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멜버른대 등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와 연구 협력을 하고 있는 전 세계 학술단체 전문가 250여명이 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주제로 학술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연구소 소속 대외협력 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이미란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사람의 성장에 가치를 두고 산학연을 통한 연구 협력, 인턴십 프로그램, 학술 교류, 대학 커리큘럼 혁신 지원 등 지난 10여년 간 1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250여 건의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범 공학적이고 광범위한 통찰로 인류의 미래를 풍요롭게 하기 위한 기술로 AI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기회를 찾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