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1

삼성, 갤럭시 노트7 공식 판매 중단... “전원 끄고 환불 및 교환 받아야.. 한국 보상 절차는 아직”

김현아 기자 | ITWorld
삼성이 갤럭시 노트7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진행되고 있던 리콜 역시 중단된다.

삼성은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노트7 교환품에 대해 판매와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며, 사업자, 거래선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뉴스룸에서 삼성은 현 갤럭시 노트7 고객들에게 전원을 차단하고 전체 환불 및 갤럭시 S7이나 S7 엣지로 교환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한국 쪽 뉴스룸에는 전원을 끄는 등 소비자들을 위한 안내가 빠져있다. 단, “타제품으로의 교환과 환불 등 판매 중단에 따르는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이른 시간 내에 세부 내용을 결정하겠다”라고만 발표했다. 아직 정식 보상 절차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갤럭시 노트7은 배터리 폭발 사고로 인해 리콜이 진행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주 화요일 교체된 제품에서도 폭발사고가 생기면서, 삼성은 품질 제어를 위해 갤럭시 노트7 생산 일정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다 몇 시간 뒤 전체 판매 중단을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이미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등이 갤럭시 노트7 판매와 교환을 자체 중단한 바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1일 국가기술표준원이 삼성 갤럭시 노트7 사용 중지를 권고함에 따라 교환 제품을 포함, 모든 제품의 기내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업데이트 : 삼성은 10월 11일 한국 뉴스룸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에서도 갤럭시 노트7 사용자를 대상으로 13일부터 제품 교환과 환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환과 환불은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최초 구매처에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삼성 스마트폰으로 교환할 경우, 3만원 상당의 모바일 이벤트몰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 editor@itworld.co.kr
 


2016.10.11

삼성, 갤럭시 노트7 공식 판매 중단... “전원 끄고 환불 및 교환 받아야.. 한국 보상 절차는 아직”

김현아 기자 | ITWorld
삼성이 갤럭시 노트7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진행되고 있던 리콜 역시 중단된다.

삼성은 뉴스룸을 통해 “갤럭시 노트7 교환품에 대해 판매와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으며, 사업자, 거래선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뉴스룸에서 삼성은 현 갤럭시 노트7 고객들에게 전원을 차단하고 전체 환불 및 갤럭시 S7이나 S7 엣지로 교환할 것을 권고했다.



하지만 한국 쪽 뉴스룸에는 전원을 끄는 등 소비자들을 위한 안내가 빠져있다. 단, “타제품으로의 교환과 환불 등 판매 중단에 따르는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이른 시간 내에 세부 내용을 결정하겠다”라고만 발표했다. 아직 정식 보상 절차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갤럭시 노트7은 배터리 폭발 사고로 인해 리콜이 진행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주 화요일 교체된 제품에서도 폭발사고가 생기면서, 삼성은 품질 제어를 위해 갤럭시 노트7 생산 일정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다 몇 시간 뒤 전체 판매 중단을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이미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등이 갤럭시 노트7 판매와 교환을 자체 중단한 바 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1일 국가기술표준원이 삼성 갤럭시 노트7 사용 중지를 권고함에 따라 교환 제품을 포함, 모든 제품의 기내 사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업데이트 : 삼성은 10월 11일 한국 뉴스룸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에서도 갤럭시 노트7 사용자를 대상으로 13일부터 제품 교환과 환불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환과 환불은 12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최초 구매처에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삼성 스마트폰으로 교환할 경우, 3만원 상당의 모바일 이벤트몰 할인 쿠폰이 제공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