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04

“픽셀부터 크롬캐스트 울트라까지” 구글 하드웨어 행사에서 기대되는 모든 것

Jon Gold | Network World
구글이 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하드웨어를 공개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스마트폰, 스마트 홈 디바이스, 그리고 새로운 와이파이 라우터까지 이날 공개될 제품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들이 공개될지, 그동안의 소문과 유출된 정보를 모아보았다.



넥서스여 안녕
구글이 넥서스 브랜드 대신 픽셀(Pixel) 브랜드로 순정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넥서스와 마찬가지로 OEM의 수정없이 안드로이드의 가능성을 보여주도록 설계된 고사양 스마트폰을 추구한다.

지문 인식(후면에 위치)과 4GB RAM, 1440p 해상도의 화면 등을 갖추었다. 넥서스 디바이스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었으나, 루머에 따르면, 픽셀은 다른 대표모델 스마트폰과 유사한 가격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 홈
아마존의 알렉사와 에코는 스마트 홈 및 음성인식 시장에 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구글 역시 이에 대응할 예정이다. 이미 구글은 올해 봄 I/O에서 구글 홈을 발표했으며, 이번 행사에서는 관련된 디바이스를 공개하거나 최소한 이 디바이스들의 출시 일정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기대된다.

와이파이
구글은 이미 온허브(OnHub)라는 프리미엄 라우터를 판매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폴리스는 지난달 구글이 와이파이 영역에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며, 해당 제품의 이름은 간단히 “구글 와이파이”가 되리라고 보도했다. 가격은 약 130달러 정도로 예상되며, 메시네트워킹(mesh-networking) 기술을 탑재해 사물 인터넷을 염두한 제품이 되리라는 전망이다.

데이드림 VR
구글이 I/O 2016에서 공개했던 것 중 또 다른 하나는 데이드림(Daydream)이다. 구글 카드보드와 마찬가지로 휴대폰을 특화된 헤드셋에 연결하고 앱을 활용해서 움직임에 기반을 둔 화면을 표시하는 것이다. 데이드림은 탐색과 인터페이스를 위해 간단한 손 제어 기능도 추가됐다.

HTC 바이브나 오큘러스 리프트 같은 정교한 올인원 시스템은 아니지만, 가격이 저렴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리프트나 바이브는 각각 600~800달러 정도이지만, 데이드림 헤드셋은 80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크롬캐스트 울트라
구글의 작은 HDMI 동글인 크롬캐스트는 컴퓨터나 휴대폰을 TV로 볼 수 있게 하는 제품이다. 35달러의 저렴한 크롬캐스트는 상대적으로 기능이 제한적이지만, 70달러대로 예상되는 크롬캐스트 울트라에는 4K 영상 지원 등 새로운 기능이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
 


2016.10.04

“픽셀부터 크롬캐스트 울트라까지” 구글 하드웨어 행사에서 기대되는 모든 것

Jon Gold | Network World
구글이 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새로운 하드웨어를 공개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스마트폰, 스마트 홈 디바이스, 그리고 새로운 와이파이 라우터까지 이날 공개될 제품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제품들이 공개될지, 그동안의 소문과 유출된 정보를 모아보았다.



넥서스여 안녕
구글이 넥서스 브랜드 대신 픽셀(Pixel) 브랜드로 순정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넥서스와 마찬가지로 OEM의 수정없이 안드로이드의 가능성을 보여주도록 설계된 고사양 스마트폰을 추구한다.

지문 인식(후면에 위치)과 4GB RAM, 1440p 해상도의 화면 등을 갖추었다. 넥서스 디바이스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었으나, 루머에 따르면, 픽셀은 다른 대표모델 스마트폰과 유사한 가격에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구글 홈
아마존의 알렉사와 에코는 스마트 홈 및 음성인식 시장에 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고, 구글 역시 이에 대응할 예정이다. 이미 구글은 올해 봄 I/O에서 구글 홈을 발표했으며, 이번 행사에서는 관련된 디바이스를 공개하거나 최소한 이 디바이스들의 출시 일정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기대된다.

와이파이
구글은 이미 온허브(OnHub)라는 프리미엄 라우터를 판매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폴리스는 지난달 구글이 와이파이 영역에 신제품을 공개할 것이며, 해당 제품의 이름은 간단히 “구글 와이파이”가 되리라고 보도했다. 가격은 약 130달러 정도로 예상되며, 메시네트워킹(mesh-networking) 기술을 탑재해 사물 인터넷을 염두한 제품이 되리라는 전망이다.

데이드림 VR
구글이 I/O 2016에서 공개했던 것 중 또 다른 하나는 데이드림(Daydream)이다. 구글 카드보드와 마찬가지로 휴대폰을 특화된 헤드셋에 연결하고 앱을 활용해서 움직임에 기반을 둔 화면을 표시하는 것이다. 데이드림은 탐색과 인터페이스를 위해 간단한 손 제어 기능도 추가됐다.

HTC 바이브나 오큘러스 리프트 같은 정교한 올인원 시스템은 아니지만, 가격이 저렴하다는 큰 장점이 있다. 리프트나 바이브는 각각 600~800달러 정도이지만, 데이드림 헤드셋은 80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크롬캐스트 울트라
구글의 작은 HDMI 동글인 크롬캐스트는 컴퓨터나 휴대폰을 TV로 볼 수 있게 하는 제품이다. 35달러의 저렴한 크롬캐스트는 상대적으로 기능이 제한적이지만, 70달러대로 예상되는 크롬캐스트 울트라에는 4K 영상 지원 등 새로운 기능이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