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9

토픽 브리핑 | 루머와 진실 사이, 혁신과 개선 사이 '아이폰 7'

박상훈 기자 | ITWorld
언제나 그렇듯 가을과 함께 신형 아이폰이 등장했다. '혁신이 없다'는 비판이 올해도 반복됐다(이젠 이 비판이 더 '혁신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사람들은 '세상에 없던 새로움'을 기대하며 새벽잠을 설쳤지만, 결론적으로 '아이폰 7' 발표 행사를 통해 확인한 것은 그동안 루머로 나돌던 것이 사실이었다는 것이었다. 아이폰 7의 주요 특징과 사양은 이미 알려진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지고 카메라 성능이 크게 개선된다(4.7인치 모델에 광학 손 떨림 보정 기능이, 5.5인치 모델에 2개의 카메라가 들어갔다)는 것은 출시 전부터 정설로 받아들여졌다. 배터리 사용 시간이 늘어나고 저장공간이 최소 32GB, 최대 256GB라는 것도 알려진 것과 다르지 않다.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하고 홈버튼이 압력 인식 방식으로 바뀌는 것도 역시 예상대로다.

반면 애초 예상과 달리 무선 충전 기능을 들어가지 않았다. 고속 충전 기술이 적용된다는 전망이 있었지만, 이는 새로 만든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에만 들어갔다. 에어팟에 블루투스 대신 애플의 독자적 무선 기술이 적용된 것도 많은 전문가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아이폰 7에서 애플 펜슬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예상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애플, “헤드폰 잭 없는” 아이폰 7과 7 플러스 공개… 스토리지 크기 2배로
아이폰 7 즉석 리뷰 : 헤드폰 잭 대신 선택한 카메라와 방수 “감동은 없다”
가장 유력한 아이폰 7 루머 14가지 미리보기
'취임 5년' 애플 CEO 팀 쿡이 말하는 실패와 저항 그리고 스티브 잡스

실물 '아이폰 7'에서 가장 논란이 된 것은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앤 것이다. 애플이 구시대적 유선을 걷어내고 무선으로 넘어가는 최전선에 섰다는 평가와, 이것은 (애플이 말하는) '용기'가 아니라 사용자에 대한 '강요'이자 심각한 오판이라는 반론이 맞서고 있다. 애플은 독자 기술로 음질을 개선했다고 주장하지만, 유선보다는 음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더 좋은 음질을 위해 기꺼이 3.5mm 고가 이어폰을 구매한 사용자는 이런 변화가 특히 달갑지 않다.

3.5mm 단자 논란이 다른 부분을 덮고 있지만, 이번 아이폰 7에서는 주목해야 할 변화가 많다. 애플은 무엇보다 카메라를 강조한다. 행사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카메라 자랑'에 할애했다. 광각렌즈와 망원렌즈를 모두 탑재해 DSLR 카메라에서나 구현할 수 있었던 심도 효과(배경을 흐릿하게 하고 인물만 선명하게 촬영)를 추가했다. 이 기능은 올해 말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으로 보는' 애플 아이폰 7 발표회 현장
첫인상 | '혁신 대신 발전' 아이폰 7과 아이폰 7 플러스
글로벌 칼럼 | ‘헤드폰 잭 없는’ 아이폰을 인정하기까지의 5단계 변화
아이폰 7에 탑재된 A10 퓨전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마트폰 칩"

이밖에 화면은 더 많은 색을 구현할 수 있고, 검은색의 아이폰을 광택, 고광택으로 나눠 내놓았다. 딸각 소리가 나던 홈버튼은 압력을 감지해 마치 딸각 눌리는 것처럼 진동하는 탭틱으로 대체됐다. 탭틱 기능은 외부 개발자에 개방되므로, 이를 이용해 재미있는 앱과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 제품에서 애플 디자인답지 않다고 지적받았던 절연 테이프는 상단으로 배치해 눈에 덜 띄게 바뀌었다.

아이폰 7의 이런 개선은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애플의 '혁신 엔진'은 정말 멈춰 버린 것일까? 그 답을 찾기 위해서는 다시 3.5mm 이어폰 논란으로 돌아가야 한다. 무어 전략연구소의 애널리스트 패트릭 무어헤드는 '에어팟'이 기존 '조악한' 블루투스의 대안이라고 평가한다. 연결과 충전 등 블루투스의 단점을 극복했다는 것이다. 특히 에어팟에 들어간 'W1' 칩과 애플의 독자 무선 기술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유선 버리고 무선 이어팟 선택한 애플 “부담인가, 기술 선도인가”
• 아이폰 7이 안드로이드로부터 '빌린' 7가지 기능
IDG 블로그 | 아이폰 7에 대한 기대 낮아… “1년간 2,500만 대 판매 예상”
글로벌 칼럼 | "실망하기엔 아직 이르다?"···새 아이폰은 여전히 변화의 아이콘

그동안 애플은 신기술 전도사 역할을 해왔다. 30핀 커넥터가 대세였던 2012년에 내놓은 라이트닝 포트가 대표적으로, 현재는 전 세계에서 9억 대의 기기가 이를 사용한다. 이번엔 무선 기술이다. 에어팟을 통해 성능이 검증되면 이 기술은 음향기기를 넘어 스마트 액세서리와 스마트 자동차, 사물인터넷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다. KGI 시큐리티의 애널리스트 밍치 쿠오는 표준 블루투스보다 성능은 더 높고 전력 소모는 낮을 것으로 추정한다.

문제는 가격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에어팟의 가격(22만 원)이 터무니없고 아이폰 7은 아이폰 6과 크게 다른 게 없다(없어 보인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러나 모니터 속 애플 제품과 실물 애플 제품 사이에는 언제나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국내 스마트폰 3대 중 1대가 아이폰이라는 사실도 사양만으로는 설명이 안 된다. (사진으로 본) 지금은 틀리고 (실물을 본 후) 그때는 맞는 상황이 '아이폰 7'에서도 재연될까? editor@itworld.co.kr


2016.09.09

토픽 브리핑 | 루머와 진실 사이, 혁신과 개선 사이 '아이폰 7'

박상훈 기자 | ITWorld
언제나 그렇듯 가을과 함께 신형 아이폰이 등장했다. '혁신이 없다'는 비판이 올해도 반복됐다(이젠 이 비판이 더 '혁신이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사람들은 '세상에 없던 새로움'을 기대하며 새벽잠을 설쳤지만, 결론적으로 '아이폰 7' 발표 행사를 통해 확인한 것은 그동안 루머로 나돌던 것이 사실이었다는 것이었다. 아이폰 7의 주요 특징과 사양은 이미 알려진 것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3.5mm 이어폰 단자가 없어지고 카메라 성능이 크게 개선된다(4.7인치 모델에 광학 손 떨림 보정 기능이, 5.5인치 모델에 2개의 카메라가 들어갔다)는 것은 출시 전부터 정설로 받아들여졌다. 배터리 사용 시간이 늘어나고 저장공간이 최소 32GB, 최대 256GB라는 것도 알려진 것과 다르지 않다. 방수방진 기능을 지원하고 홈버튼이 압력 인식 방식으로 바뀌는 것도 역시 예상대로다.

반면 애초 예상과 달리 무선 충전 기능을 들어가지 않았다. 고속 충전 기술이 적용된다는 전망이 있었지만, 이는 새로 만든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에만 들어갔다. 에어팟에 블루투스 대신 애플의 독자적 무선 기술이 적용된 것도 많은 전문가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아이폰 7에서 애플 펜슬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는 예상도 있었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애플, “헤드폰 잭 없는” 아이폰 7과 7 플러스 공개… 스토리지 크기 2배로
아이폰 7 즉석 리뷰 : 헤드폰 잭 대신 선택한 카메라와 방수 “감동은 없다”
가장 유력한 아이폰 7 루머 14가지 미리보기
'취임 5년' 애플 CEO 팀 쿡이 말하는 실패와 저항 그리고 스티브 잡스

실물 '아이폰 7'에서 가장 논란이 된 것은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앤 것이다. 애플이 구시대적 유선을 걷어내고 무선으로 넘어가는 최전선에 섰다는 평가와, 이것은 (애플이 말하는) '용기'가 아니라 사용자에 대한 '강요'이자 심각한 오판이라는 반론이 맞서고 있다. 애플은 독자 기술로 음질을 개선했다고 주장하지만, 유선보다는 음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 더 좋은 음질을 위해 기꺼이 3.5mm 고가 이어폰을 구매한 사용자는 이런 변화가 특히 달갑지 않다.

3.5mm 단자 논란이 다른 부분을 덮고 있지만, 이번 아이폰 7에서는 주목해야 할 변화가 많다. 애플은 무엇보다 카메라를 강조한다. 행사에서도 가장 많은 시간을 '카메라 자랑'에 할애했다. 광각렌즈와 망원렌즈를 모두 탑재해 DSLR 카메라에서나 구현할 수 있었던 심도 효과(배경을 흐릿하게 하고 인물만 선명하게 촬영)를 추가했다. 이 기능은 올해 말 업데이트를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사진으로 보는' 애플 아이폰 7 발표회 현장
첫인상 | '혁신 대신 발전' 아이폰 7과 아이폰 7 플러스
글로벌 칼럼 | ‘헤드폰 잭 없는’ 아이폰을 인정하기까지의 5단계 변화
아이폰 7에 탑재된 A10 퓨전 "역사상 가장 강력한 스마트폰 칩"

이밖에 화면은 더 많은 색을 구현할 수 있고, 검은색의 아이폰을 광택, 고광택으로 나눠 내놓았다. 딸각 소리가 나던 홈버튼은 압력을 감지해 마치 딸각 눌리는 것처럼 진동하는 탭틱으로 대체됐다. 탭틱 기능은 외부 개발자에 개방되므로, 이를 이용해 재미있는 앱과 서비스가 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 제품에서 애플 디자인답지 않다고 지적받았던 절연 테이프는 상단으로 배치해 눈에 덜 띄게 바뀌었다.

아이폰 7의 이런 개선은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애플의 '혁신 엔진'은 정말 멈춰 버린 것일까? 그 답을 찾기 위해서는 다시 3.5mm 이어폰 논란으로 돌아가야 한다. 무어 전략연구소의 애널리스트 패트릭 무어헤드는 '에어팟'이 기존 '조악한' 블루투스의 대안이라고 평가한다. 연결과 충전 등 블루투스의 단점을 극복했다는 것이다. 특히 에어팟에 들어간 'W1' 칩과 애플의 독자 무선 기술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유선 버리고 무선 이어팟 선택한 애플 “부담인가, 기술 선도인가”
• 아이폰 7이 안드로이드로부터 '빌린' 7가지 기능
IDG 블로그 | 아이폰 7에 대한 기대 낮아… “1년간 2,500만 대 판매 예상”
글로벌 칼럼 | "실망하기엔 아직 이르다?"···새 아이폰은 여전히 변화의 아이콘

그동안 애플은 신기술 전도사 역할을 해왔다. 30핀 커넥터가 대세였던 2012년에 내놓은 라이트닝 포트가 대표적으로, 현재는 전 세계에서 9억 대의 기기가 이를 사용한다. 이번엔 무선 기술이다. 에어팟을 통해 성능이 검증되면 이 기술은 음향기기를 넘어 스마트 액세서리와 스마트 자동차, 사물인터넷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다. KGI 시큐리티의 애널리스트 밍치 쿠오는 표준 블루투스보다 성능은 더 높고 전력 소모는 낮을 것으로 추정한다.

문제는 가격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에어팟의 가격(22만 원)이 터무니없고 아이폰 7은 아이폰 6과 크게 다른 게 없다(없어 보인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러나 모니터 속 애플 제품과 실물 애플 제품 사이에는 언제나 상당한 차이가 있었다. 국내 스마트폰 3대 중 1대가 아이폰이라는 사실도 사양만으로는 설명이 안 된다. (사진으로 본) 지금은 틀리고 (실물을 본 후) 그때는 맞는 상황이 '아이폰 7'에서도 재연될까?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