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19

"갤럭시 S6까지 연결 사용할 수 있다"...삼성전자, 신형 기어 VR 국내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시야각과 사용성을 개선하고 호환성을 넓혀 더욱 새로워진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을 19일 국내 출시한다.


Credit: Samsung

지난 8월 2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 노트7'과 함께 공개된 '기어 VR' 신모델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기능으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정적인 가상현실(VR) 경험을 제공한다.

새롭게 선보인 '기어 VR'은 렌즈의 지름이 기존 38mm에서 42mm로 확대됐고, 시야각이 96도에서 101도로 넓어져 더욱 생생하고 몰입도 높은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눈의 피로도 개선을 통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다.


Credit: Samsung

새로운 '기어 VR'은 '갤럭시 노트7'과 호환되는 USB타입-C포트를 채용했으며 함께 제공되는 마이크로 USB 포트용 젠더를 활용해 '갤럭시 노트5’, '갤럭시 S7 엣지', '갤럭시 S7', '갤럭시 S6 엣지+',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 ‘기어 VR’에 충전 기능만 제공하던 외부 USB 허브는 외장 메모리나 외부 입력 기기와 연결도 가능해졌으며, 기어 VR의 내ㆍ외부를 세련된 블루블랙 색상으로 변경해 VR 콘텐츠를 시청할 때 빛 반사를 개선했다.

기기 조작도 더욱 편리해졌다. 기존의 '뒤로 가기' 버튼 옆에 '홈 버튼'이 추가돼 VR 콘텐츠 감상 중에도 메인 화면인 오큘러스 홈 화면으로 쉽고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Credit: Samsung

새로워진 ‘기어 VR’은 디지털프라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 등 전국 1,100여 개 매장과 삼성WA닷컴은 물론 오픈마켓 포함 온라인에서도 구매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기존 기어 VR 모델과 동일한 12만 9,800원이다. editor@itworld.co.kr


2016.08.19

"갤럭시 S6까지 연결 사용할 수 있다"...삼성전자, 신형 기어 VR 국내 출시

편집부 | ITWorld
삼성전자가 시야각과 사용성을 개선하고 호환성을 넓혀 더욱 새로워진 가상현실 헤드셋 '기어 VR'을 19일 국내 출시한다.


Credit: Samsung

지난 8월 2일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 노트7'과 함께 공개된 '기어 VR' 신모델은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된 기능으로 소비자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안정적인 가상현실(VR) 경험을 제공한다.

새롭게 선보인 '기어 VR'은 렌즈의 지름이 기존 38mm에서 42mm로 확대됐고, 시야각이 96도에서 101도로 넓어져 더욱 생생하고 몰입도 높은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다. 또한 눈의 피로도 개선을 통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가상현실을 즐길 수 있다.


Credit: Samsung

새로운 '기어 VR'은 '갤럭시 노트7'과 호환되는 USB타입-C포트를 채용했으며 함께 제공되는 마이크로 USB 포트용 젠더를 활용해 '갤럭시 노트5’, '갤럭시 S7 엣지', '갤럭시 S7', '갤럭시 S6 엣지+',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도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기존 ‘기어 VR’에 충전 기능만 제공하던 외부 USB 허브는 외장 메모리나 외부 입력 기기와 연결도 가능해졌으며, 기어 VR의 내ㆍ외부를 세련된 블루블랙 색상으로 변경해 VR 콘텐츠를 시청할 때 빛 반사를 개선했다.

기기 조작도 더욱 편리해졌다. 기존의 '뒤로 가기' 버튼 옆에 '홈 버튼'이 추가돼 VR 콘텐츠 감상 중에도 메인 화면인 오큘러스 홈 화면으로 쉽고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다.


Credit: Samsung

새로워진 ‘기어 VR’은 디지털프라자, 하이마트, 전자랜드, 이마트 등 전국 1,100여 개 매장과 삼성WA닷컴은 물론 오픈마켓 포함 온라인에서도 구매할 수 있으며, 출고가는 기존 기어 VR 모델과 동일한 12만 9,800원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