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7.27

인텔,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 ‘리모트 아이사이트’ 다음 달 IDF에서 첫 선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이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를 개발해 왔으며, 다음 달 열리는 개발자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리모트 아이사이트(Intel Remote EyeSight)라는 이름의 인텔 스마트 글래스는 원격 협업을 위한 툴로 만들어졌으며, 인텔은 IDF(Developer Forum)의 기술 세션에서 상세한 정보를 공개한다.

새로운 스마트 글래스에 대한 추가 정보는 아직 공개된 것이 없지만,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와 구글 글래스 중간쯤의 디바이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IDF의 관련 세션 페이지는 새로운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를 인텔의 WebRTC용 협업 스위트 비디오 기능을 “안전하고 비용 효율적이며 손쉬운 증강현실 기술을 갖춘 인텔의 엔터프라이즈 협업 경험으로 변신시켜 주는” 제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인텔의 대변인은 리모트 아이사이트에 대한 언급은 거절했지만, 증강현실이 가상현실이 이번 IDF의 핵심 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글래스는 인텔의 증강현실 전략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리모트 아이사이트는 마치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이용한 스카이프 통화처럼 스마트 글래스를 이용한 인터랙티브한 원격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다. 커뮤니케이션과 움직임이 자유로워지고, 화상회의에 현실의 장면과 가상세계의 장면이 섞이는 것이다. 기업에서는 수리나 치료, 교육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와 같은 둔탁한 헤드셋은 움직임을 제한하는 단점이 있다. 인텔이 적절한 크기만 구현한다면, 이런 단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구글 글래스처럼 공공장소에서는 환영 받지 못할 것이므로 사용 영역을 제한할 수도 있다.

최근 포켓몬 고의 폭발적인 인기는 증강현실이 모바일 분야에서 얼마나 인기를 얻을 수 있는지를 어렴풋이 보여줬다. 향후 출시될 레노버의 팹 2 프로(Phab 2 Pro) 스마트폰은 구글의 탱고 AR 플랫폼을 기반으로 거리를 측정하거나 물체를 인식하고 위치를 표시하고 건물 내의 실시간 내비게이션을 제공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인텔의 리모트 아이사이트도 이런 기능 일부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인텔이 제시하는 수많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개념은 리얼센스 3D 카메라를 기반으로 전개되고 있다. 리얼센스 카메라는 객체를 3차원으로 인식해 크기와 모양, 윤곽선 등을 판별할 수 있어 기본적인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서 필요로 하는 이미지의 심도를 제공한다.

이번 IDF에서 인텔이 자사의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관련 전망을 어떤 수준으로 제시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텔의 PC와 서버, 사물 인터넷 사업부는 두 가지 기술을 각각의 관점에서 보고 있는데, 이번 행사에서 통일된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지는 두고 볼 일이다.  editor@itworld.co.kr


2016.07.27

인텔,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 ‘리모트 아이사이트’ 다음 달 IDF에서 첫 선

Agam Shah | IDG News Service
인텔이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를 개발해 왔으며, 다음 달 열리는 개발자 행사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리모트 아이사이트(Intel Remote EyeSight)라는 이름의 인텔 스마트 글래스는 원격 협업을 위한 툴로 만들어졌으며, 인텔은 IDF(Developer Forum)의 기술 세션에서 상세한 정보를 공개한다.

새로운 스마트 글래스에 대한 추가 정보는 아직 공개된 것이 없지만,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와 구글 글래스 중간쯤의 디바이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IDF의 관련 세션 페이지는 새로운 증강현실 스마트 글래스를 인텔의 WebRTC용 협업 스위트 비디오 기능을 “안전하고 비용 효율적이며 손쉬운 증강현실 기술을 갖춘 인텔의 엔터프라이즈 협업 경험으로 변신시켜 주는” 제품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인텔의 대변인은 리모트 아이사이트에 대한 언급은 거절했지만, 증강현실이 가상현실이 이번 IDF의 핵심 주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글래스는 인텔의 증강현실 전략에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리모트 아이사이트는 마치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이용한 스카이프 통화처럼 스마트 글래스를 이용한 인터랙티브한 원격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할 수 있다. 커뮤니케이션과 움직임이 자유로워지고, 화상회의에 현실의 장면과 가상세계의 장면이 섞이는 것이다. 기업에서는 수리나 치료, 교육 등에 사용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홀로렌즈와 같은 둔탁한 헤드셋은 움직임을 제한하는 단점이 있다. 인텔이 적절한 크기만 구현한다면, 이런 단점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구글 글래스처럼 공공장소에서는 환영 받지 못할 것이므로 사용 영역을 제한할 수도 있다.

최근 포켓몬 고의 폭발적인 인기는 증강현실이 모바일 분야에서 얼마나 인기를 얻을 수 있는지를 어렴풋이 보여줬다. 향후 출시될 레노버의 팹 2 프로(Phab 2 Pro) 스마트폰은 구글의 탱고 AR 플랫폼을 기반으로 거리를 측정하거나 물체를 인식하고 위치를 표시하고 건물 내의 실시간 내비게이션을 제공하는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인텔의 리모트 아이사이트도 이런 기능 일부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인텔이 제시하는 수많은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개념은 리얼센스 3D 카메라를 기반으로 전개되고 있다. 리얼센스 카메라는 객체를 3차원으로 인식해 크기와 모양, 윤곽선 등을 판별할 수 있어 기본적인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서 필요로 하는 이미지의 심도를 제공한다.

이번 IDF에서 인텔이 자사의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관련 전망을 어떤 수준으로 제시할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텔의 PC와 서버, 사물 인터넷 사업부는 두 가지 기술을 각각의 관점에서 보고 있는데, 이번 행사에서 통일된 비전을 제시할 수 있을지는 두고 볼 일이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