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30

아이폰 11 프로 심층 리뷰 : 역대 최고 아이폰, ‘프로’ 자격은 글쎄…

Jason Cross | Macworld
만약 여러분이 사람들에게 새로운 스마트폰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물어본다면, 그들은 아마도 빠르고,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를 가지고 있고, 멋지고 내구성이 있고, 그리고 정말 멋진 카메라를 가지고 있기를 원한다고 말할 것이다.

공교롭게도 아이폰 11 프로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또한 아이폰 프로보다 300~400달러 저렴한 아이폰 11로도 얻는 것이다. 프로가 확실히 업그레이드된 모델이지만, ‘프로’라는 별명이나 아주 ‘프로’다운 가격을 정당화하는 데는 충분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폰 11 프로는 엄청난 아이폰이며, 작년 아이폰 XS에 비해 눈에 띄게 (그리고 그렇게 두드러지지 않는 부분에서도) 개선되었다. 그 자체로 이미 충분히 좋기 때문에, 애플이 아이폰 11에 대한 큰 가격 격차와 그에 수반되는 ‘프로’라는 이름을 정당화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참고: 우리는 아이폰 11 프로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를 모두 테스트했지만, 이 리뷰에서는 단일 기종으로서 아이폰 11 프로를 의미한다. 두 스마트폰의 유일한 차이점은 맥스가 더 크고 배터리 수명이 조금 더 길다는 것이다. 아이폰 11 프로는 2가지 크기로 출시되는 단일 제품으로 보는 것이 가장 좋다. 
 

아이폰 11 프로 리뷰 : 카메라가 모든 것을 말한다

새로운 아이폰이 나올 때마다 카메라는 더 좋아진다. 카메라야 말로 사람들이 다른 어떤 것보다도 더 주목하고 신경 쓰는 것이다. 올해는 특히 그러하다. 아이폰 11 프로가 이전 아이폰에 비해 개선된 점들이 다른 것들도 있지만, 사람들의 시선은 카메라가 사로잡는다.

애플의 하이엔드 아이폰은 지금까지 몇 년 동안 후면에 와이드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 2개를 탑재하고 있었다. 아이폰11 프로는 3번째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를 추가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재미있다.

풍경 사진 작가들은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의 사용을 즐기고, 높이가 더 긴 파노라마 사진을 찍을수 있는데, 평범한 사용자들도 매우 자주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뒤로 물러서지 않고도 더 많은 사람을 촬영할 수 있고, 사람들이 여러분의 앞으로 지나다닐 만큼 그렇게 멀리 서 있지 않아도 큰 조각상을 포착할 수 있다. 울트라 와이드 렌즈의 왜곡된 원근 효과는 피사체를 더 크게 보이게 하여 실제같은 규모감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만약 망원렌즈가 사물을 친밀감 있게 만든다면, 정말로 넓은 광각 렌즈는 그것들을 확장한다.

하지만 ‘비프로’ 모델인 아이폰11에도 동일한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프로와 프로가 아닌 모델을 구별하는 것이 바로 망원 카메라인데, 그렇게 큰 차이는 아니다. 필자는 줌인하는 것보다 줌아웃하는 것이 훨씬 더 유용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이폰 X와 XS에 탑재된 f/2.4 망원 카메라보다 훨씬 더 많은 빛에서도 가능한 더 넓은 f/2.0 조리개가 달린 망원 카메라가 이제는 더 낫다. 빈약한 빛에서도 더 좋은 샷을 얻을 수 있을 것이고 더 멋지고 자연스러운 보케(bokeh) 효과를 얻을 것이다. 

이 망원 렌즈의 존재 때문에 아이폰 XS는 아이폰 XR와 달리 인물 사진 모드를 지원했었다. 아이폰 11의 경우, 아이폰 11이나 아이폰 11 프로 모두에 울트라 와이드 렌즈가 탑재되어 있다. 표준 와이드 렌즈로 인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일(아이폰 X이나 XS에서는 불가능)은 멋지지만, 아이폰 11이나 프로 모델에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G

더 나은 센서와 훨씬 더 강력한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결합되어 이미 스마트폰에서 가장 좋은 카메라를 가진 스마트폰 중 하나인 아이폰 XS보다 훨씬 더 좋은 사진을 만들어낸다. 디테일이나 다이나믹 레인지가 개선되었으며, 색상 정확도도 정말 마음에 든다. 최고의 안드로이드 폰도 가끔 색상이 너무 튀거나 후처리 필터로 피사체를 가다듬는 경우가 있지만, 아이폰 프로는 내가 본 어떤 스마트폰보다도 가장 실제적인 색상을 만들어 낸다.  

셀카 카메라는 현재의 700만 화소 대신 1,200만 화소이며, 시야가 15도 더 넓어졌다(기존 아이폰의 70도 시야가 아닌 85도). 이 둘은 상당한 차이를 만들어낸다. 더 많은 조건에서 더 선명하고 날카로운 촬영이 가능하고, 그룹 셀카도 이전보다 아주 쉽다. 그것이 부자연스럽게 왜곡될 만큼은 넓지 않다는 사실에 감사한다. 후면에 있는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와 같은 수준은 아니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G

이 더 넓은 전면 카메라로 페이스 ID의 시야도 더욱 넓어지게 되어 있다. 아이폰11 프로에서는 페이스 ID가 번개처럼 빠른 반면 시야 확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책상 위에 평평하게 둔 상태라면 아직도 어색하게 구부려서 인식을 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세로로 잡으면 자동적으로 예전의 70도 시야로 축소된다. 두드리기만 하면 다시 넓게 만들 수 있고, 가로 모드로 회전하면 자동으로 더 넓은 각도로 전환된다(두드리면 좁힐 수도 있다). 전면 카메라는 현재 4K 60fps의 비디오와 슬로 모션 비디오가 가능하다(애플이 ‘슬로피(slofies)’라고 부르기를 고집하는 것인데 아마도 15분짜리 프레임을 써보고 나면 거의 다시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

다음 페이지 : 나이트 모드, 동영상 평가 계속... 


2019.09.30

아이폰 11 프로 심층 리뷰 : 역대 최고 아이폰, ‘프로’ 자격은 글쎄…

Jason Cross | Macworld
만약 여러분이 사람들에게 새로운 스마트폰에서 무엇을 원하는지 물어본다면, 그들은 아마도 빠르고, 오래 지속되는 배터리를 가지고 있고, 멋지고 내구성이 있고, 그리고 정말 멋진 카메라를 가지고 있기를 원한다고 말할 것이다.

공교롭게도 아이폰 11 프로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또한 아이폰 프로보다 300~400달러 저렴한 아이폰 11로도 얻는 것이다. 프로가 확실히 업그레이드된 모델이지만, ‘프로’라는 별명이나 아주 ‘프로’다운 가격을 정당화하는 데는 충분하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폰 11 프로는 엄청난 아이폰이며, 작년 아이폰 XS에 비해 눈에 띄게 (그리고 그렇게 두드러지지 않는 부분에서도) 개선되었다. 그 자체로 이미 충분히 좋기 때문에, 애플이 아이폰 11에 대한 큰 가격 격차와 그에 수반되는 ‘프로’라는 이름을 정당화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

참고: 우리는 아이폰 11 프로와 아이폰 11 프로 맥스를 모두 테스트했지만, 이 리뷰에서는 단일 기종으로서 아이폰 11 프로를 의미한다. 두 스마트폰의 유일한 차이점은 맥스가 더 크고 배터리 수명이 조금 더 길다는 것이다. 아이폰 11 프로는 2가지 크기로 출시되는 단일 제품으로 보는 것이 가장 좋다. 
 

아이폰 11 프로 리뷰 : 카메라가 모든 것을 말한다

새로운 아이폰이 나올 때마다 카메라는 더 좋아진다. 카메라야 말로 사람들이 다른 어떤 것보다도 더 주목하고 신경 쓰는 것이다. 올해는 특히 그러하다. 아이폰 11 프로가 이전 아이폰에 비해 개선된 점들이 다른 것들도 있지만, 사람들의 시선은 카메라가 사로잡는다.

애플의 하이엔드 아이폰은 지금까지 몇 년 동안 후면에 와이드 카메라와 망원 카메라 2개를 탑재하고 있었다. 아이폰11 프로는 3번째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를 추가했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재미있다.

풍경 사진 작가들은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의 사용을 즐기고, 높이가 더 긴 파노라마 사진을 찍을수 있는데, 평범한 사용자들도 매우 자주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를 사용하게 될 것이다. 뒤로 물러서지 않고도 더 많은 사람을 촬영할 수 있고, 사람들이 여러분의 앞으로 지나다닐 만큼 그렇게 멀리 서 있지 않아도 큰 조각상을 포착할 수 있다. 울트라 와이드 렌즈의 왜곡된 원근 효과는 피사체를 더 크게 보이게 하여 실제같은 규모감을 만들어 낼 수 있다. 만약 망원렌즈가 사물을 친밀감 있게 만든다면, 정말로 넓은 광각 렌즈는 그것들을 확장한다.

하지만 ‘비프로’ 모델인 아이폰11에도 동일한 카메라가 장착돼 있다. 프로와 프로가 아닌 모델을 구별하는 것이 바로 망원 카메라인데, 그렇게 큰 차이는 아니다. 필자는 줌인하는 것보다 줌아웃하는 것이 훨씬 더 유용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아이폰 X와 XS에 탑재된 f/2.4 망원 카메라보다 훨씬 더 많은 빛에서도 가능한 더 넓은 f/2.0 조리개가 달린 망원 카메라가 이제는 더 낫다. 빈약한 빛에서도 더 좋은 샷을 얻을 수 있을 것이고 더 멋지고 자연스러운 보케(bokeh) 효과를 얻을 것이다. 

이 망원 렌즈의 존재 때문에 아이폰 XS는 아이폰 XR와 달리 인물 사진 모드를 지원했었다. 아이폰 11의 경우, 아이폰 11이나 아이폰 11 프로 모두에 울트라 와이드 렌즈가 탑재되어 있다. 표준 와이드 렌즈로 인물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일(아이폰 X이나 XS에서는 불가능)은 멋지지만, 아이폰 11이나 프로 모델에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G

더 나은 센서와 훨씬 더 강력한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결합되어 이미 스마트폰에서 가장 좋은 카메라를 가진 스마트폰 중 하나인 아이폰 XS보다 훨씬 더 좋은 사진을 만들어낸다. 디테일이나 다이나믹 레인지가 개선되었으며, 색상 정확도도 정말 마음에 든다. 최고의 안드로이드 폰도 가끔 색상이 너무 튀거나 후처리 필터로 피사체를 가다듬는 경우가 있지만, 아이폰 프로는 내가 본 어떤 스마트폰보다도 가장 실제적인 색상을 만들어 낸다.  

셀카 카메라는 현재의 700만 화소 대신 1,200만 화소이며, 시야가 15도 더 넓어졌다(기존 아이폰의 70도 시야가 아닌 85도). 이 둘은 상당한 차이를 만들어낸다. 더 많은 조건에서 더 선명하고 날카로운 촬영이 가능하고, 그룹 셀카도 이전보다 아주 쉽다. 그것이 부자연스럽게 왜곡될 만큼은 넓지 않다는 사실에 감사한다. 후면에 있는 울트라 와이드 카메라와 같은 수준은 아니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G

이 더 넓은 전면 카메라로 페이스 ID의 시야도 더욱 넓어지게 되어 있다. 아이폰11 프로에서는 페이스 ID가 번개처럼 빠른 반면 시야 확대는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책상 위에 평평하게 둔 상태라면 아직도 어색하게 구부려서 인식을 해야 한다. 

스마트폰을 세로로 잡으면 자동적으로 예전의 70도 시야로 축소된다. 두드리기만 하면 다시 넓게 만들 수 있고, 가로 모드로 회전하면 자동으로 더 넓은 각도로 전환된다(두드리면 좁힐 수도 있다). 전면 카메라는 현재 4K 60fps의 비디오와 슬로 모션 비디오가 가능하다(애플이 ‘슬로피(slofies)’라고 부르기를 고집하는 것인데 아마도 15분짜리 프레임을 써보고 나면 거의 다시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다).
 
(클릭해서 확대 가능) ⓒ JASON CROSS/ID

다음 페이지 : 나이트 모드, 동영상 평가 계속...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