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구글 픽셀 슬레이트 리뷰 : 미완성의 크롬-안드로이드 태블릿 하이브리드 장치

Michael Simon | PCWorld
픽셀 슬레이트를 리뷰 하는 것은 장치 2개를 리뷰하는 것 같았다. 상자에서 꺼내면 풀 스크린에서 플레이 스토어 앱을 실행시키고, 터치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를 가진 고급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다. 그러나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를 연결하면, 큰 멀티터치 트랙패드가 장착되어 있고 PC같은 멀티태스킹 작업이 가능한 고급 크롬북으로 변신한다.

픽셀 슬레이트는 사용자의 즉각적인 필요사항을 제대로 충족하는 보기 드문 하이브리드 투인원(2-in-1) 장치처럼 보인다. 아이패드 프로를 비롯, 다양한 컨버터블 PC는 터치 기반 UI에서 키보드 기반 UI로 바뀔 때 인터페이스를 조화롭게 만드는 데 실패했다. 그렇지만 구글은 픽셀 슬레이트를 염두에 두고 크롬 OS의 새로운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를 디자인했다. 구글은 사용자가 노트북 컴퓨터인 크롬북을 다르게, 태블릿인 크롬북은 더 다르게 사용할 것을 이해하고 있다.

픽셀 슬레이트는 차세대 크롬북 겸 차세대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인정할 가치를 갖고 있는 장치다. 크롬북 픽셀부터 픽셀 C, 픽셀북까지 3년의 발전이 정점에 도달했다. 과거에는 노트북 컴퓨터 같이 기능하고 싶은 태블릿, 태블릿 같이 기능하고 싶은 노트북 컴퓨터였다. 지금은 시중의 어떤 제품보다 둘 모두를 더 잘한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좌절감을 주는 제약, 약점, 결함이 있는 ‘미완성’ 장치이다. 또 안드로이드와 크롬의 ‘개성’이 충돌하는 부분도 있다. 이런 문제들이 픽셀 슬레이트가 본래 지향하는 장치가 되지 못하도록 만든다.


픽셀 슬레이트의 가격과 기능, 특징

픽셀 슬레이트는 인텔 셀러론부터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까지 몇 가지 구성이 있다. 구성 별로 성능 차이가 다양하다. 399달러인 서피스 고 보다 성능이 낮은 저가 모델, 델 XPS 13과 경쟁할 수 있는 고가 모델이 있다.

테스트를 한 모델은 999달러짜리 코어 i5 모델이다. 메모리(RAM)는 8GB, 스토리지는 128GB이다. 599달러인 엔트리급 모델과 1,599달러인 최고급 모델의 중간에 해당되는 모델이다. 유감스럽게도 LTE가 구성된 모델은 없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아이패드 프로나 서피스 프로보다 휴대용 장치로는 매력이 떨어진다.

구글 픽셀 슬레이트는 아이패드 프로의 그림자를 찾을 수 있는 장치이다. 둘 모두 뒷면이 평평하고, 베젤이 일관된 것이 특징이다. 즉, 방향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모두 12인치가 조금 넘는 우수한 스크린을 자랑한다. 그렇지만 실제보다 작아 보인다. 그리고 둘 모두 자석이 내장되어 있어 냉장고 문에 부착할 수 있다.
 
픽셀 슬레이트는 충분한 자성이 있어 냉장고 앞에 붙일 수도 있다. ⓒ MICHAEL SIMON/IDG

동시에 픽셀 슬레이트는 구글다운 디바이스다. 큰 픽셀 2 같다. 화면 양쪽 아래에 먼지를 막는 스피커 그릴이 위치하고 있다. 또 헤드폰 잭이 없다. 차이점은 픽셀 2와 다르게 뒷면 색상이 평범한 디자인을 세련되게 바꿔주는 ‘투톤(두 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지 않은 것이다.
 
그렇지만 단색이 아주 멋지다. 구글이 미드나이트 블루라는 이름을 붙인 색상이다. 반사 각도에 따라 짙은 푸른색에서 검은색으로 무지개처럼 변한다. 그러나 뒷면을 무광택으로 처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문이 잘 보인다.
 
픽셀 슬레이트는 유리 재질이 아니지만 지문이 잘 묻어난다. ⓒ MICHAEL SIMON/IDG

픽셀 슬레이트는 12.3인치 ‘모레큘러(Molecular)’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600만 픽셀을 지원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애플 방식으로 마케팅 목적에서 붙인 이름이다. 해상도는 픽셀북의 2400x1600, 아이패드 프로의 2732x2048보다 선명한 3000x2000이다. (사람 눈으로 차이를 알 수 없겠지만)인치 당 293픽셀을 자랑한다. 구글은 LCD 디스플레이가 NTSC의 72%를 커버한다고 강조한다. sRGB와 DCI-P3 세상에서는 그다지 유용하지 않은 사양이다. 어쨌든 픽셀 슬레이트는 ‘까다로운 눈'도 만족시킨다. 아주 밝다. 테스트 결과, 최대 밝기가 500니트(nit)가 넘는다. 그리고 생생하게 색을 재현한다. 디스플레이 가장자리가 직각으로 다소 ‘구식’이다. 지금은 대부분 장치들이 가장자리를 곡선으로 처리하고 있다. 그렇지만 영화를 시청할 때를 중심으로 장시간 사용해도 문제가 없다.

들고 사용할 때 문제가 있다. 크기가 202.04mm x 290.85mm x 7.0mm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보다 크다. 이미 편안하게 들기 힘든 크기이기 때문에 추가된 1/10인치가 문제가 된다. 무게 또한 726.23그램로 애플의 가장 큰 태블릿 무게인 635.45g보다 무겁다. 오래 들고 사용하면 불편하다는 의미이다. 이런 이유로 픽셀 슬레이트를 가지고 사진을 많이 촬영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구글이 픽셀 3의 ‘쿨’한 카메라 기능들을 포함시키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인물 사진 모드는 지원).
 
픽셀 슬레이트의 뒷면에는 카메라가 있지만 그렇게 많이 사용하진 않을 것이다. ⓒ MICHAEL SIMON/IDG

픽셀 슬레이트는 태블릿으로 사용할 때 ‘제약’이 있기 때문에 키보드가 필수 액세서리이다. 블루투스 4.2를 이용해 다른 회사 키보드를 연결하거나, 구글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구글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는 199달러로 애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만큼 비싸다. 그러나 디자인을 감안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다. 미드나이트 블루 색상의 몸체가 태블릿과 정확히 일치된다. 연결해 펼쳤을 때 디자인이 아주 멋지다. 

책상 위에 놓으면,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가 돋보인다. 더 얇은 크롬북을 닮았다. 픽셀 슬레이트를 이런 형태로 위치시키면, USB-C 포트 2개가 태블릿 하단 중앙이 아닌 양 옆에 위치한다. 전원 코드를 연결하기 위해 책상 높이로 올릴 필요가 없다(아이패드 프로는 올려야 함). 픽셀 임프린트(Imprint) 지문 센서/전원 버튼은 슬레이트를 두 손으로 들고 있을 때에는 위치가 이상하지만, 키보드에 연결하면 쉽게 닿을 수 있는 맨 위에 위치한다.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의 키는 원형인데 보기엔 좋지만 느낌은 낯설다. ⓒ MICHAEL SIMON/IDG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픽셀북 만큼 잘 반응한다. 미국에서는 허쉬 키(Hush Key)로 부르는 백라이트 키는 꽤 조용하다. 로우-프로파일 디자인의 키보드임에도 불구하고 키 트래블이 1.2mm로 꽤 좋다. 유감스럽게도 원 모양과 넓은 공간 때문에 평소보다 타이핑 실수를 할 확률이 높다.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는 자유롭게 조정이 가능한 ‘무한 조정(Infinitely adjustable)’ 디자인의 키보드이다. 연결된 픽셀 슬레이트 태블릿의 각도를 아이패드, 서피스 프로 키보드보다 더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자석으로 이런 각도 조정을 지원하는 것이 인상적이다. 그러나 완전히 평평하게 눕히려면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 연결을 해제해야 한다. 이점을 감안하면, ‘무한'은 과장된 주장이다.

그렇지만 자석의 자력이 아주 강하지는 않다. 화면을 조금 세게 탭하면 스크린이 조금 움직인다. 키보드와 태블릿 자체에 픽셀북 펜을 놓아둘 장소가 있다. 픽셀북 펜 색상도 미드나이트 블루로 정확히 일치한다. 나머지 부분은 지난 해 실버 모델과 동일하다. 전반적으로 키보드가 가볍고 얇아 구부러진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무게가 있기 때문에 픽셀 슬레이트를 무릎 위에 놓고 사용하기 불편하다.



2018.11.29

구글 픽셀 슬레이트 리뷰 : 미완성의 크롬-안드로이드 태블릿 하이브리드 장치

Michael Simon | PCWorld
픽셀 슬레이트를 리뷰 하는 것은 장치 2개를 리뷰하는 것 같았다. 상자에서 꺼내면 풀 스크린에서 플레이 스토어 앱을 실행시키고, 터치 친화적인 인터페이스를 가진 고급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다. 그러나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를 연결하면, 큰 멀티터치 트랙패드가 장착되어 있고 PC같은 멀티태스킹 작업이 가능한 고급 크롬북으로 변신한다.

픽셀 슬레이트는 사용자의 즉각적인 필요사항을 제대로 충족하는 보기 드문 하이브리드 투인원(2-in-1) 장치처럼 보인다. 아이패드 프로를 비롯, 다양한 컨버터블 PC는 터치 기반 UI에서 키보드 기반 UI로 바뀔 때 인터페이스를 조화롭게 만드는 데 실패했다. 그렇지만 구글은 픽셀 슬레이트를 염두에 두고 크롬 OS의 새로운 하이브리드 인터페이스를 디자인했다. 구글은 사용자가 노트북 컴퓨터인 크롬북을 다르게, 태블릿인 크롬북은 더 다르게 사용할 것을 이해하고 있다.

픽셀 슬레이트는 차세대 크롬북 겸 차세대 안드로이드 태블릿으로 인정할 가치를 갖고 있는 장치다. 크롬북 픽셀부터 픽셀 C, 픽셀북까지 3년의 발전이 정점에 도달했다. 과거에는 노트북 컴퓨터 같이 기능하고 싶은 태블릿, 태블릿 같이 기능하고 싶은 노트북 컴퓨터였다. 지금은 시중의 어떤 제품보다 둘 모두를 더 잘한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좌절감을 주는 제약, 약점, 결함이 있는 ‘미완성’ 장치이다. 또 안드로이드와 크롬의 ‘개성’이 충돌하는 부분도 있다. 이런 문제들이 픽셀 슬레이트가 본래 지향하는 장치가 되지 못하도록 만든다.


픽셀 슬레이트의 가격과 기능, 특징

픽셀 슬레이트는 인텔 셀러론부터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까지 몇 가지 구성이 있다. 구성 별로 성능 차이가 다양하다. 399달러인 서피스 고 보다 성능이 낮은 저가 모델, 델 XPS 13과 경쟁할 수 있는 고가 모델이 있다.

테스트를 한 모델은 999달러짜리 코어 i5 모델이다. 메모리(RAM)는 8GB, 스토리지는 128GB이다. 599달러인 엔트리급 모델과 1,599달러인 최고급 모델의 중간에 해당되는 모델이다. 유감스럽게도 LTE가 구성된 모델은 없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는 아이패드 프로나 서피스 프로보다 휴대용 장치로는 매력이 떨어진다.

구글 픽셀 슬레이트는 아이패드 프로의 그림자를 찾을 수 있는 장치이다. 둘 모두 뒷면이 평평하고, 베젤이 일관된 것이 특징이다. 즉, 방향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모두 12인치가 조금 넘는 우수한 스크린을 자랑한다. 그렇지만 실제보다 작아 보인다. 그리고 둘 모두 자석이 내장되어 있어 냉장고 문에 부착할 수 있다.
 
픽셀 슬레이트는 충분한 자성이 있어 냉장고 앞에 붙일 수도 있다. ⓒ MICHAEL SIMON/IDG

동시에 픽셀 슬레이트는 구글다운 디바이스다. 큰 픽셀 2 같다. 화면 양쪽 아래에 먼지를 막는 스피커 그릴이 위치하고 있다. 또 헤드폰 잭이 없다. 차이점은 픽셀 2와 다르게 뒷면 색상이 평범한 디자인을 세련되게 바꿔주는 ‘투톤(두 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지 않은 것이다.
 
그렇지만 단색이 아주 멋지다. 구글이 미드나이트 블루라는 이름을 붙인 색상이다. 반사 각도에 따라 짙은 푸른색에서 검은색으로 무지개처럼 변한다. 그러나 뒷면을 무광택으로 처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문이 잘 보인다.
 
픽셀 슬레이트는 유리 재질이 아니지만 지문이 잘 묻어난다. ⓒ MICHAEL SIMON/IDG

픽셀 슬레이트는 12.3인치 ‘모레큘러(Molecular)’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있다. 600만 픽셀을 지원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애플 방식으로 마케팅 목적에서 붙인 이름이다. 해상도는 픽셀북의 2400x1600, 아이패드 프로의 2732x2048보다 선명한 3000x2000이다. (사람 눈으로 차이를 알 수 없겠지만)인치 당 293픽셀을 자랑한다. 구글은 LCD 디스플레이가 NTSC의 72%를 커버한다고 강조한다. sRGB와 DCI-P3 세상에서는 그다지 유용하지 않은 사양이다. 어쨌든 픽셀 슬레이트는 ‘까다로운 눈'도 만족시킨다. 아주 밝다. 테스트 결과, 최대 밝기가 500니트(nit)가 넘는다. 그리고 생생하게 색을 재현한다. 디스플레이 가장자리가 직각으로 다소 ‘구식’이다. 지금은 대부분 장치들이 가장자리를 곡선으로 처리하고 있다. 그렇지만 영화를 시청할 때를 중심으로 장시간 사용해도 문제가 없다.

들고 사용할 때 문제가 있다. 크기가 202.04mm x 290.85mm x 7.0mm로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보다 크다. 이미 편안하게 들기 힘든 크기이기 때문에 추가된 1/10인치가 문제가 된다. 무게 또한 726.23그램로 애플의 가장 큰 태블릿 무게인 635.45g보다 무겁다. 오래 들고 사용하면 불편하다는 의미이다. 이런 이유로 픽셀 슬레이트를 가지고 사진을 많이 촬영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는 구글이 픽셀 3의 ‘쿨’한 카메라 기능들을 포함시키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인물 사진 모드는 지원).
 
픽셀 슬레이트의 뒷면에는 카메라가 있지만 그렇게 많이 사용하진 않을 것이다. ⓒ MICHAEL SIMON/IDG

픽셀 슬레이트는 태블릿으로 사용할 때 ‘제약’이 있기 때문에 키보드가 필수 액세서리이다. 블루투스 4.2를 이용해 다른 회사 키보드를 연결하거나, 구글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구글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는 199달러로 애플 스마트 키보드 폴리오만큼 비싸다. 그러나 디자인을 감안하면 합리적인 가격이다. 미드나이트 블루 색상의 몸체가 태블릿과 정확히 일치된다. 연결해 펼쳤을 때 디자인이 아주 멋지다. 

책상 위에 놓으면,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가 돋보인다. 더 얇은 크롬북을 닮았다. 픽셀 슬레이트를 이런 형태로 위치시키면, USB-C 포트 2개가 태블릿 하단 중앙이 아닌 양 옆에 위치한다. 전원 코드를 연결하기 위해 책상 높이로 올릴 필요가 없다(아이패드 프로는 올려야 함). 픽셀 임프린트(Imprint) 지문 센서/전원 버튼은 슬레이트를 두 손으로 들고 있을 때에는 위치가 이상하지만, 키보드에 연결하면 쉽게 닿을 수 있는 맨 위에 위치한다.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의 키는 원형인데 보기엔 좋지만 느낌은 낯설다. ⓒ MICHAEL SIMON/IDG


멀티터치 트랙패드는 픽셀북 만큼 잘 반응한다. 미국에서는 허쉬 키(Hush Key)로 부르는 백라이트 키는 꽤 조용하다. 로우-프로파일 디자인의 키보드임에도 불구하고 키 트래블이 1.2mm로 꽤 좋다. 유감스럽게도 원 모양과 넓은 공간 때문에 평소보다 타이핑 실수를 할 확률이 높다.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는 자유롭게 조정이 가능한 ‘무한 조정(Infinitely adjustable)’ 디자인의 키보드이다. 연결된 픽셀 슬레이트 태블릿의 각도를 아이패드, 서피스 프로 키보드보다 더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다. 자석으로 이런 각도 조정을 지원하는 것이 인상적이다. 그러나 완전히 평평하게 눕히려면 픽셀 슬레이트 키보드 연결을 해제해야 한다. 이점을 감안하면, ‘무한'은 과장된 주장이다.

그렇지만 자석의 자력이 아주 강하지는 않다. 화면을 조금 세게 탭하면 스크린이 조금 움직인다. 키보드와 태블릿 자체에 픽셀북 펜을 놓아둘 장소가 있다. 픽셀북 펜 색상도 미드나이트 블루로 정확히 일치한다. 나머지 부분은 지난 해 실버 모델과 동일하다. 전반적으로 키보드가 가볍고 얇아 구부러진다. 여기에 디스플레이 무게가 있기 때문에 픽셀 슬레이트를 무릎 위에 놓고 사용하기 불편하다.



X